자녀가 유전적으로 부모한테 물려받는 것들

우리 아이는 엄마 아빠의 좋은 점만 닮았으면.. 하는 것이 부모맘일텐데요. 그렇지만 유전에도 우성, 열성이 존재하고 지능은 물론 성격적 기질까지도 엄마아빠를 닮는다고 해요. 엄마, 아빠에게서 몇 %나 유전이 되는지 어떤 것들을 닮는지 확인해 볼까요

키 – 유전확률 엄마 35%, 아빠 35%

키는 유전확률이 높다. 통계에 따르면 자녀의 키는 아빠로부터 35%, 엄마로부터 35% 정도 유전되고 나머지 30%는 환경에 따라 결정된다고 한다. 엄마나 아빠 중 한사람이 또래 집단에서 3% 이내에 들 정도로 키가 작다면 아이 역시 키가 작을 확률이 높다. 그렇지만 상대적으로 키가 큰 인자를 가지고 태어났더라도 성장하면서 충분한 영양을 섭취하지 못하거나 병치레를 하면 유전적으로 결정된 수치까지 크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몸무게 – 부모가 비만일 경우 유전확률 80%

비만 체질의 경우 유전적인 영향이 매우 크다. 다이어트를 시도한 사람들의 5년 후 몸무게를 조사한 결과 그 중 3% 정도만 성공했다는 의학 보고를 보면 비만의 원인은 단순히 과식이나 운동 부족이 아니라 유전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통계에 따르면 부모가 모두 비만인 경우 자녀가 비만이 될 확률을 80%, 한쪽 부모가 비만인 경우 아이가 비만이 될 확률은 40%, 부모가 모두 야윈 경우 비만이 될 확률은 9%이다

외모 – 곱슬머리, 검은 피부가 우성인자

피부색, 눈의 크기와 모양, 머리카락의 모양, 체형 등 외모는 유전적인 성향이 강하다. 주근깨도 유전되는데 부모 중 한쪽이라도 주근깨가 있다면 아이에게 주근깨가 생길 확률은 50~100%이다. 부모 한쪽이 둥근 코라면 아이도 둥근 코일 확률은 50~100%이며 부모 한쪽이 화살코 모양이라면 아이 역시 화살코일 확률은 100%이다. 곱슬머리인 엄마와 직모인 아빠가 아이를 낳으면 아이는 반곱슬머리이고, 부모 모두 곱슬머리라면 아이는 100% 곱슬머리이다. 곱슬머리가 우성인자이기 때문이다. 피부색도 유전되는데 검은 피부인자가 우성이기 때문에 부모 중 한쪽의 피부색이 검다면 아이 역시 검은 피부를 가질 확률이 높다.

대머리 – 아빠가 대머리면 아들이 대머리가 될 확률은 50%

대머리 유전인자는 우성이므로 아빠가 대머리라면 아들이 대머리가 될 확률은 50%가 넘는다. 또한 엄마의 유전자에 대머리 유전인자가 있다면, 즉 아이의 외할아버지느 삼촌이 대머리라면 아이는 25%의 확률을 더 물려받게 된다. 단, 아버지가 대머리가 아니라면 아들이 대머리가 될 가능성은 적다

쌍꺼풀 – 유전인자가 있어도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

부모 모두 쌍꺼풀이 있는데도 아이에게는 없는 경우가 있다. 쌍꺼풀이 있는 아이가 태어날 확률은 부모 모두 쌍꺼풀이 있으면 62%, 한쪽에게만 쌍꺼풀이 있으면 43%, 둘다 없을 때에는 1~2%이다. 부모 모두 쌍꺼풀이 없더라도 아이가 쌍꺼풀이 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부모가 쌍꺼풀 유전자를 가지고는 있지만 겉으로는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쌍꺼풀은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경우가 있다. 20대 남자 중에서 쌍꺼풀이 생기는 확률은 52%인 반면, 40대 이상 남자에게 쌍꺼풀이 생길 확률은 80%로, 나이에 따른 차이도 크다

지능 – 아빠 30%, 엄마 30%의 유전 확률

아이의 지능은 아빠에게서 30%, 엄마에게서 30% 유전되고 나머지 40%를 결정하는 것은 역시 후천적인 환경이다. 엄마 아빠가 머리가 좋다면 아이도 머리가 좋을 거라고 믿어도 좋다. 또 둘 중 한쪽의 지능이 평균 이상이라고 해도 머리 좋은 아이를 낳을 확률은 높다. 부모가 모두 뛰어난 지능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해도 환경적 영향과 유전자 조합 시 좋은 결과를 나타내는 경우도 있다

성격 – 기질은 선천적이지만 성격은 변할 수 있다

성격은 기질, 성격, 인격을 포함하는데 사람의 성격 형성에 있어서 기질만큼은 선천적인 유전자가 큰 줄기를 이룬다. 요지부동의 옹고집, 다혈질, 공격적인 성향, 쉽게 화를 내는 것 등 기질에 해당한다. 큰 줄기의 기질은 쉽게 변하지 않지만, 성격이나 인격은 후천적인 환경에 의해 결정되는 경향이 더 짙다

질병 – 유전인자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유전되는 것으로 알려진 대표적인 질병은 당뇨병과 고혈압이다. 부모 중 한쪽이 당뇨병일 때 그 자녀가 당뇨병에 걸릴 확률은 8~15.3% 이다. 부모 모두 정상일 때 아이가 당뇨병에 걸릴 확률은 3.2~7.7% 이다. 부모가 모두 고혈압이면 자녀의 50%가 고혈압에 걸리고, 부모 중 한쪽이 고혈압이면 30%, 부모가 정상일 때 자녀의 4%만이 고혈압에 걸린다. 암은 환경적인 영향도 많이 받지만 유전성이 있는 질환이기 때문에 친척이나 가족 중에 암 환자가 있다면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안과 질환도 유전되는데 색맹, 근시, 사시가 대표적인 질환이다. 부모 중 한쪽이 사시일 경우 자녀가 사시일 확률은 20%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