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허락없이 남편이 시댁 단톡에 올렸다

아내의 동의 없이 시댁 식구들에게 모유 수유 영상을 전송한 남편이 공분을 사고 있다

상황은 이렇다. 산후조리 중인 산모라고 밝힌 A 씨는 남편의 거듭된 부탁에 모유 수유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남편과의 1대 1 카톡방에 전송했다. “남편이 아기를 가까이서 보고싶어 하길래 믿고 영상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A 씨의 눈에 다소 수상한 행동이 포착됐다. 영상을 본 남편이 바로 누군가에게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미심쩍은 기분이 든 A 씨는 “모유 수유 영상 혹시 누구한테 보낸 건 아니냐”라고 물었고 남편은 “엄마에게 보냈다”고 답했다. 영상에 아내의 신체가 고스란히 노출됐음에도 당사자의 동의 없이 영상을 전송한 것이다. 

A 씨는 “그걸 왜 보내냐. 잘못하다 아버님한테 영상이 가면 어떡하냐”고 따졌지만 남편은 “우리 엄마는 그런 사람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해 A 씨는 “솔직히 시어머니한테 보낸 것도 기분 나빴지만 그냥 넘어갔다”고 당시 심정을 전했다

하지만 더욱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의심이 생긴 A 씨가 남편의 핸드폰을 확인한 결과, 남편이 어머니가 아닌 아버지, 어머니, 누나가 포함된 가족 대화창에 영상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공개된 대화 내역에 따르면 남편은 누나의 만류에도 “며느리인데 뭐 어떠냐”, “아내도 보내도 된다고 했다” 등 아랑곳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이에 대해 A 씨는 “어떤 여성이 자기 가슴 영상 찍힌 걸 시아버지 있는 곳에 올려도 된다고 허락하나. 친딸도 친아버지한테 이런 영상 절대 안 보내는데 이게 말이 되냐”고 분개했다

이어 “시댁 보기도 창피하고 수치스럽고 화가 난다. (남편이) 계속 ‘실수로 올렸다’고 하지만 못 믿겠다. 실수라도 너무 화가 난다”고 호소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누나가 지적을 해도 잘못한 줄 모르네. 제정신인가? 남편은 자기 몸 나온 동영상 처가 댁에 보내도 저렇게 말할까 거짓말을 했다는 건 상대의 반응이 부정적인 걸 예상했다는 말임 몰래 영상 보낸 것도 모자라 거짓말까지… 최악이다 등 남편을 비난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